HOME >  결혼가이드 > 연예클리닉    
자신의 확고한 결혼관
911 2017-01-02 첨부파일: 251.jpg(12500000byte)  
 

다니엘 헤니가 `나 혼자 산다`에서 자신의 확고한 결혼관을 공개한다.
오늘(23일) 밤 방송되는 MBC `나 혼자 산다`에서는 자취 19년차 베테랑 다니엘 헤니의 LA생활 마지막 모습이 공개된다.
이날 다니엘 헤니는 자신의 집으로 초대한 손님과 저녁식사를 나누며 `결혼관`에 입을 열었다. 그는 손님에게 "누구 만나는 사람있어?"라고 물었고, `없다`는 대답이 돌아오자 `연애상담사`로 돌변하며 자신의 결혼관을 밝힌 것. 이어진 다니엘 헤니의 스윗한 멘트가 여심을 녹이고 있다.

그는 "내가 예전에 연애를 했었는데.."라고 입을 뗐고, "네 인생사에 반려자가 있는 건 중요한 거 같아"라며 달콤한 목소리로 애정 어린 충고를 이어갔다.


하지만 이어서 그는 "좋은 사람을 만나는 게 힘들어"라고 그의 편을 들어주며 작은 응원을 더한 것으로 전해져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.
또 다니엘 헤니는 `어머니가 결혼에 대해 묻지 않냐`는 질문에 "그 얘기는 안하세요"라며 "하지만 결혼하고 싶어요. 전 어머니가 손주를 봤으면 좋겠어요"라고 자신의 솔직한 마음까지 고백했다는 후문이다.
과연 다니엘 헤니가 가지고 있는 확고한 `결혼관`은 어떨지, 결혼에 대한 그의 솔직한 마음과 스윗한 멘트들은 오늘(23일) 밤 방송되는 `나 혼자 산다`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.